셔츠의 멋진 변신, 티슈케이스로 새활용되다

새활용으로 공존하기

서남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 새활용교육③

-'티슈케이스'만들기

 

우리는 늘 누군가를 돌보고 돌봄을 받습니다. 모두에게 행복한 돌봄이 되기 위한 방법을 찾는 일, 그리고 그 일을 함께 만들어가고 실천하는 일을 하는 곳이 있습니다. 나눔돌봄사회적협동조합으로 구성 된 이곳은 재가보호나 데이케어센터를 통해 요양보호 업무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위한 지원센터이자 쉼터입니다. 어르신 돌봄 종사자 분들 또한 정서적 지원과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더욱 성장하고, 안정적이고 양질의 돌봄 나눔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.

강서구에 위치한 화곡쉼터에서는 역량강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, 아름다운가게와 새활용('업사이클링'의 순화어)교육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. 총 3회차로 구성 된 "업사이클링 교실"을 개강하여, 자원순환과 새활용에 대한 이해와 버려지는 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시키는 새활용체험을 함께 경험 할 수 있습니다.

 

  • 프로그램명 : 업사이클링(새활용) 교실

  • 일시 : 2019. 2. 19 ~ 2019. 3. 5 (매주 화요일, 총 3회기)  /  18:30 ~ 20:30

  • 장소 : 강서구 서남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(화곡 쉼터) 내 강의실

 

3회차 "새활용체험_'티슈케이스' 만들기"

돌봄종사자분들과 함께 하는 마지막 클래스는 두 번째 새활용체험, 티슈케이스 만들기입니다. 릴라씨를 만드는 데 쓰이는 티셔츠 만큼이나 우리 주변에서 흔히 입고 버려지는 의류 중 하나이죠. 아름다운가게에 기증 된 셔츠들은 단추가 떨어져 있거나, 얼룩 진 부분이 있어도 판매가 어렵습니다. 작은 부분의 결함으로 전체가 폐기되어야 하는 사실은 자원순환에 있어 참 안타까운 것 중 하나입니다. 때문에 아름다운가게는 새활용디자인브랜드인 '에코파티메아리'를 운영하며 버려지는 자원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.

셔츠의 앞 부분을 활용한 티슈케이스는 바느질이 가능하신 분이라면 누구나 완성 할 수 있는, 비교적 손쉬운 단계로 구성되어 있는 아이템입니다. 단추라인을 기준으로 종이 본을 대고 모양을 따라 그려 자른 후, 반으로 접힌 부분을 제외 한 나머지 부분은 ㄷ자로 박음질 해주면 됩니다. 양말의 작은 구멍을 직접 꿰매 신던 시절 이후 일상에서 바느질을 할 일은 거의 없어진 지 오래죠. 꽤나 오랜만에 바느질을 하게 된 참여자분들은 추억이 방울방울 돋는 표정으로 작업에 임하셨답니다. 셔츠의 크기에 따라 2~3개까지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!

티슈케이스는 카페에서 흔히 사용하게 되는 정사각형 냅킨 크기와 비슷합니다. 혹시나 여분으로 챙기게 되는 냅킨이나 기타 티슈를 담아 소지하고 다니기에도 좋고, 여성용품(생리대) 케이스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. 가볍고 부피가 있는 것이라면, 그 어떤 용도로도 활용가능합니다.

완성 된 티슈케이스들을 볼까요?

 

정말 다양한 티슈케이스들이 모였습니다! 사용하던 재료의 패턴과 컬러의 다양성이 유니크한 장점으로 변신하는 것, 그것이 바로 새활용의 묘미이죠! 내 것을 만들고 남은 부분은 서로 마음에 드는 컬러와 패턴을 골라 사이좋게 나눠 가지기로 했습니다. 함께 제공해드리는 종이본까지 활용해서, 집에서 또 한번 새로운 티슈케이스를 만들 생각에 들뜬 표정을 보이기도 하셨답니다. :-)

 

 

새활용 아이디어를 모아라!

체험으로만 끝나기엔 무언가 아쉽습니다. 조 별로 우리 주변에서 버려지는 것들을 소재 삼아, 새롭게 탄생 시킬 만한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? 새활용 아이디어를 모아봅니다. 주변에서 버려지는 것 뿐만이 아니죠, 나와 우리 가정에서 많이 버리게 되는 일상의 자원 또한 훌륭한 소재가 될 수 있습니다. 소재를 생각했다면, 이번엔 어디에서 얻을 수 있을 지 구입처(기증처)와 방법도 함께 생각해보기로 하였습니다.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엇으로 변신 시킬 수 있을지 Before & After로 나눠 그림도 그려보았습니다. 수면양말, 페트병, 종이상자와 유리병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의견이 나왔습니다. 이해가 쏙쏙 되는 그림솜씨 또한 일품이네요!

내용을 토대로 조 별로 발표도 해봅니다. 좋은 아이디어는 서로 공유해야 제 맛입니다. :-)

 

 

 

평가수레바퀴, 나는 무엇이 가장 기억에 남았나요?

총 3회차에 걸친 새활용 교육을 마치며, 이번 클래스에서 나는 어떤 내용이 가장 기억에 남는지 평가수레바퀴가 그려진 종이 위에 표현해보았습니다. 멸종위기동물 고릴라, 미세플라스틱, 쓰레기섬, 새활용의 사례 등 다양한 카테고리 중 가장 기억에 남거나 즐거웠던 것, 공감 되었던 내용이 적힌 칸 안에 스티커를 활용해 마음껏 표현해봅니다.

마지막 수업의 의욕이 넘친 탓인지 마음처럼 일찍 끝내드리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열심히 평가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의 애정이 다시금 느껴지네요. 과연 결과는 어땠을까요?

 

평가수레바퀴 안에는 반짝반짝이는 별 모양의 스티커들이 가득합니다. 다양한 주제들이 골고루 표를 받았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쓰레기섬과 해양동물들의 문제와 미세플라스틱 등 인간이 소비하는 것에 대한 대가로 발생하는 현실에 공감을 많이 해주셨습니다. 멸종위기동물 고릴라 이야기도 마찬가지입니다.

당장 내 눈앞에 보이진 않지만, 이 모든 것들은 도시에서 살고 있는 대부분의 우리의 매일과 연결 된 지구상의 또 다른 모습 중 하나라는 것을 부디 오래 기억해주시길 바랍니다. 그와 함께, 내가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좀 더 다른 방식의 윤리적 소비라는 선택에 대해서도요.

 

우리모두가 오래오래 함께 공존해야 함의 필요성을 느끼신다면, 아름다운가게 교육에 참여해보세요. 그리고, 함께 실천해주세요. :-)

 

 

교육문화팀 백지은(Lilac) 간사

새활용체험교육을 통해 자원순환의 즐거움을 전합니다. 릴라씨를 사랑합니다.
공유하기공유하기